정부, 9개 부처에 ‘청년보좌역’ 신설…‘2030 자문단’도 운영

정책 결정과정서 소외된 청년 참여 대폭 확대

최정익 기자 | 기사입력 2022/06/28 [08:01]

정부, 9개 부처에 ‘청년보좌역’ 신설…‘2030 자문단’도 운영

정책 결정과정서 소외된 청년 참여 대폭 확대

최정익 기자 | 입력 : 2022/06/28 [08:01]

[코리아투데이뉴스정부는 청년들이 직접 정책 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9개 부처에 청년보좌역을 신설한다고 26일 밝혔다.9개 부처는 기획재정부, 교육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등이다.

 

청년보좌역은 각 부처·위원회의 장관실에 배치해 독립적으로 근무하며 청년세대의 인식을 주요 정책에 반영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청년보좌역은 만 19~34세 청년을 대상으로 공개모집, 공정한 절차를 거쳐 별정직 5급 상당 공무원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이는 새정부 국정철학을 반영한 것으로, 전문임기제 등 일반직 공무원으로 채용하게 될 경우 진입장벽이 높아지는 점을 우려해 ‘별정직 5급’으로 채용한다고 국무조정실은 설명했다.아울러 정부는 이와 별도로 부처별 ‘2030 자문단’도 운영할 계획이다.

 

‘2030 자문단’은 정책 결정 과정에서 소외된 청년들의 참여를 도모하고 청년들의 인식과 의견을 청년보좌역에 전달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2030 자문단의 경우 만 19~39세 MZ세대를 중심으로 청년보좌역 포함 20명 이상으로 구성하며 부처별 특성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한다.

 

이와 관련 정부는 9개 부처·위원회의 직제를 개정하고 국무총리 훈령을 제정해 청년보좌역과 2030 자문단 운영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보도자료를 통해 “정책 결정 과정에서 소외됐던 청년들의 참여를 대폭 확대해 청년들의 목소리를 국정전반에 반영할 수 있도록 심도있게 논의해왔다”며 “유능한 젊은 인재들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정익 기자([email protected])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