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트램, 국내 최초로 울산에서 달린다”

14일, 수소전기트램 실증 운행 시승 행사 개최 총 사업비 426억 원 투입해 연말까지 2,500km 주행 실증

김태익 기자 | 기사입력 2023/11/14 [09:08]

“수소트램, 국내 최초로 울산에서 달린다”

14일, 수소전기트램 실증 운행 시승 행사 개최 총 사업비 426억 원 투입해 연말까지 2,500km 주행 실증

김태익 기자 | 입력 : 2023/11/14 [09:08]

 

[코리아투데이뉴스] 울산시는 11월 14일 오전 10시 30분 남구 매암동 울산항역에서 ‘수소전기트램 실증 운행 시승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을 통한 친환경 이동수단(모빌리티) 생태계 구축과 울산시가 도입 예정인 수소트램의 홍보를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한 이채익 국회의원, 참여기업 및 공공기관 관계자와 시민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전기트램 소개에 이어, 수소트램 출발 의식(세러머니), 트램 시승 체험, 수소충전 시연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시승 체험에서는 국내 최초로 수소트램이 참석자 150여 명을 태우고 울산항역에서 삼비건널목까지 왕복 4km 구간을 달리게 된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청정에너지원인 수소로 운행하는 수소전기트램을 국내 최초로 우리 울산에서 시민들과 함께 시승하게 되어 더없이 기쁘다.”라며 “아울러 향후 도입되는 울산도시철도가 수소전기트램으로 운행될 예정이라 국내 뿐만 아니라 세계 최초로 수소트램이 대중교통으로 운행되는 세계속의 수소도시 울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은 울산시가 지난 2021년 7월 산업통상자원부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 공모에 선정됨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전담하며 올해 말까지 사업비 총 426억 원(국비 281, 시비 20, 민간 125)이 투입된다.

 

현대로템,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등 4개 기관이 주관 사업자로 참여해 4개 과제를 추진하게 된다.

 

세부 과제별로 보면 ▲현대로템은 총괄과제인 ‘수소전기트램용 시스템 통합 및 검증 기술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또 ▲한국자동차연구원은 1세부 과제 ‘수소전기트램용 연료전지 요소부품 및 시스템 기술개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2세부 과제 ‘수소전기트램 기술기준 및 주행성능평가 기술개발’을 맡고 있다.

 

특히 ▲울산테크노파크는 3세부 과제 ‘수소전기트램 실주행 환경실증 및 운영 기술개발’을 주관한다. 이 과제에는 범한퓨얼셀, 한국가스안전공사 등 5개 기관이 참여하며 50억 2,000만 원이 투입된다. 열차 운행이 중지된 울산항역에서 태화강역 구간에 수소전기트램을 2,500km 주행 실증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