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24년도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 2개소 선정

3디(D)프린팅·미포 동반성장 특화단지 지원사업
조선, 자동차 등 울산 주력산업과 상승효과 기대

김태익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0:28]

울산시 ‘2024년도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 2개소 선정

3디(D)프린팅·미포 동반성장 특화단지 지원사업
조선, 자동차 등 울산 주력산업과 상승효과 기대

김태익 기자 | 입력 : 2024/06/13 [10:28]

 

[코리아투데이뉴스]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24년 뿌리산업 특화단지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선정된 단지는 3디(D)프린팅 뿌리산업 특화단지와 미포 동반성장 뿌리산업 특화단지 등 2개소다.

 

선정된 단지에는 각 특화단지 내 뿌리기업들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시설·장비 구축비, 지원과제 사업비 등이 지원된다.

 

이에 따라 숙련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던 뿌리기업들은 공정 효율성 개선과 숙련인력 양성을 통해 선박제조 공정일정 준수와 오작업 감소, 작업시간 절감효과에 따른 경영개선이 기대된다.

 

선정된 사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참여하는 3디(D)프린팅 뿌리산업 특화단지 과제는 3년간 지원되는 협업형으로 한국3디(D)프린팅융합기술협회가 주관한다.

 

이 사업은 제조혁신을 선도하는 세계적(글로벌) 3디(D)프린팅 뿌리산업 특화단지 구현을 목표로 한다.

 

오는 2026년까지 총사업비 54억 원(국비 27억, 시비 5.4억, 민간 21.6억)을 투입해 공동엔지니어링실·디지털체력단련실·3디(D)프린팅 온라인 체제 기반(플랫폼) 등 공동 활용시설 구축과 뿌리-수요기업 사업(프로젝트) 지원, 국내외 전시회 참가지원, 교류(네트워킹) 행사 등 공동혁신활동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 추진으로 자동차 조선 분야 등 수요확대에 따른 매출 증대와 공용설비 활용에 따른 3디(D)프린팅 기반 제품의 원가절감, 제작 소요기간 단축 등 지역 뿌리기업의 경쟁력 향상이 기대된다.

 

또한, 에이치디(HD)현대미포가 공동참여하는 미포 동반성장 뿌리산업 특화단지 과제는 단년간 지원되는 일반형으로 현대미포조선 사내협력사 협동조합이 주관한다.

 

올해 말까지 총사업비 6억 9,700만 원(국비 3.48억, 시비 1.4억 민간 2.09억)을 투입하여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조선소 내 거점별 지능형(스마트)워크센터 구축과 종사자 공동 기량 향상 프로그램, 야외 작업현장 환경개선 사업 등을 추진한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숙련인력 부족, 독자적인 시설·장비 구축비용 부담, 제품 판로개척 애로 등 뿌리기업들이 공통으로 겪고 있는 어려움이 있다”라며 “이번 지원으로 뿌리기업의 활력과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고 나아가 조선, 자동차 등 울산 주력산업과의 강한 상승 효과(시너지)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울산시#뿌리산업, #울산시#뿌리산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