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청년 소상공인 지원정책 연구 팔 걷어

이태겸 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6:08]

경북도의회, 청년 소상공인 지원정책 연구 팔 걷어

이태겸 기자 | 입력 : 2024/07/09 [16:08]

 

[코리아투데이뉴스] 경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 「청년 소상공인 지원정책 연구회」(대표 김경숙 의원)는 8일(월) 오후3시 도의회 다목적실에서 “경북 청년 소상공인의 지원정책 분석 및 바람직한 정책대안 연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의 용역 책임을 맡고 있는 사단법인 참길의 함재봉 이사장은 “디지털 전환으로 인한 비대면 경제 시대에서 보다 혁신적인 청년소상공인 성장 생태계를 재조성할 필요가 있으며, 청년 소상공인 지원으로 청년의 일자리 확대와 지역 정착의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회의 대표인 김경숙 의원은 “기존의 소상공인 지원은 환경과 특성이 고려되지 않은 보편적 정책에 그쳤다.”고 지적하며, “이번 연구를 통해 지역별 환경을 분석하고,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정책 대안이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보고회에 참석한 박영서 의원은 소상공인에 대한 보증서 발급 한도금액의 상향으로 운영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 소상공인의 경영난을 해결하는데 경북도가 앞장서 주기를 요청했다.

 

김홍구 의원은 도내 시군의 소상공인의 실태 환경 분석과 문제점을 발굴하여 체감할 수 있는 해결책과 정책대안을 제시해 주기를 당부했으며, 황두영 의원은 경북에서 창업하여 성공하는 경우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사례가 발생되는 점을 염두에 두고 연구해 줄 것을 주문했다. 임병하 의원은 인구 소멸의 중심에는 청년임을 강조하고 청년을 중심으로 적용하는 소상공인 지원정책 연구 결과에 기대를 나타내고, 그 결과에 따라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현 의원은 경상북도의 소상공인이 떠나지 않도록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제언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연구 결과를 기대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경상북도소상공인연합회 이상윤 회장과 청년소상공인 등 10여명이 자리를 함께해 연구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고, 앞으로도 연구단체 소속 의원들과 연구진에서는 소상공인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여 연구에 반영하겠다는 방침이다.

 

「청년 소상공인 지원정책 연구회」는 김경숙 대표의원을 비롯한 박영서, 김용현, 김홍구, 서석영, 임병하, 황두영 의원 등 7명의 의원으로 구성되었으며, 9월 중 연구 결과를 도출하여 조례 제․개정 및 정책 대안 제시 등 의정활동에 활용될 예정이다.

코리아투데이뉴스 이태겸입니다.

봉사하는 마음으로 감사의 마음을 담아

많은 분들께 도움이 되는 정보로 찾아 뵙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북도의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